검색

안장헌 도의원 “코로나, 농협·충남도 역할 강화해야”

제1금고 농협 지역신보 특출연금 경기지역 7% 불과 강원·전북 50% 못미쳐

크게 작게

온주신문 2021-06-1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많은 충남도민이 시름을 앓고 있는 현재, 농협과 충남도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아산더불어민주당)14일 열린 제329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양승조 도지사를 향해 농협의 신용보증 대출 확대를 위해 충남신용보증재단에 신규보증 출연금 규모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농협은 농민에 대한 지원이라는 설립목적으로 오래전부터 도 제1금고의 역할을 수행해 왔고 이로 인해 72000억 원이 넘는 도 일반회계 예산을 맡아 관리하고 있다도 제1금고의 역할 수행을 통해 많은 혜택을 얻는 반면 그에 상응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안 의원이 충남도로부터 제출받은 지역 신용보증재단별 농협의 특별출연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충남은 약 30억 원으로, 경기지역의 출연금 430억의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와 상황이 비슷한 강원도(64억 원), 전북도(60억 원)에 비해서도 반 이상 낮은 액수다.

 

안 의원은 코로나 시국에 농민과 소상공인들이 힘겹게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는 신용보증 대출이 확대돼야 한다이를 위해 농협이 충남신용보증재단 신규보증 출연금 규모를 확대 지원해 도 1금고 역할로 얻는 혜택을 도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 의원은 이날 도정질문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도민들은 코로나 블루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감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도민들의 숨통을 조금이나마 틔워주기 위한 문화예술과 체육활동 지원방안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1-06-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