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집중호우 하천범람 피해 예상

오세현 시장, 휴가 중 업무 복귀 긴급대책회의 주재 및 위험지역 현장 방문

크게 작게

온주신문 2020-08-03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매년 호우피해현황이 적었던 아산시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금주 휴가를 냈던 오세현 아산시장이 3일 긴급히 복귀해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피해예방 및 처리에 대한 사항 등을 지시했다.

 

오 시장은 인명피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천범람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은 긴급대피령을 내리는 등 인명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3일 오후3시 현재 아산시 재난종합상황실은 국소장급간부 및 안전총괄과, 도로과 건설과 직원등이 상황을 예의주시중이며, 윤찬수 부시장이 상황파악과 해결책을 진두지휘중이다. 현재 당일 강우량은 평균 153mm로 최고는 배방읍 265mm, 최저는 선장면 88mm.

 

현편 오시장은 긴급대책회의를 마친 후 신리초등학교, 천안아산역, 온양천, 송악 외암교를 현장방문하기 위해 떠났다.

 

기사입력 : 2020-08-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